F-Lab
로그인
🚀
상위 1% 개발자에게 1:1로 멘토링 받아 성장하세요

지속가능한 개발자 성장 스킬 5가지

writer_thumbnail

F-Lab : 상위 1% 개발자들의 멘토링

 

개요

개발이라는 분야의 깊이는 얕다면 얕고, 깊다면 깊다.

 

내가 만들었던 어플리케이션에 사용자가 많아질수록, 데이터가 많이 쌓일수록, 새로운 기능이 추가될수록, 어쩌면 개선을 하면 할수록 더 문제가 많아질 수도 있다. 이러한 직업 적 특성으로 인해, 개발자가 업이 되면 성장이라는 단어에 집착하게 된다.

 

하지만 방향이 뚜렷하지 않거나, 방법이 효율적이지 않거나, 혹은 과도한 노력이 필요한 방식을 택한다면 이는 어떤 의미에서건 지속적이기 어렵다.

 

Continous라는 말이 뜻하는 지속적이라는 단어가 어떠한 의미인지는 진지하게 개발에 임해봤다면 모두가 그 무게감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모든 방법과, 방향에는 개인차가 있겠지만 지속적일 수 있는 방법이야말로 당신이 주니어를 넘어 미드 레벨 엔지니어, 시니어, 리드의 기회, 그리고 그 기회를 다른 사람에게 폐를 끼치지 않고 진정한 고수준 개발자임을 드러낼 자산을 쌓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속이라는 무게

 

Github 잔디 심기라는 말이 있다.

 

바로 Github의 커밋을 말하는데, 이를 매일 빠짐없이 하는 것을 일일 커밋이라 불리는데, 근면 성실함의 상징으로 여겨져 유행이 되기도 했고, 여전히 성실함의 증명으로 쓰일 수 있다.

 

아쉽게도 일일 커밋이란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다. 이를 굳은 결심과 강한 의지로 한 달, 세 달, 길게는 일 년까지는 어떻게든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를 평생 할 수 있을까?

 

또 그 발현 방향이 커밋으로 한정된다는 측면도 달성을 어렵게 하는 요인이다. 설계도 성장이고, 책을 읽는 것도, 코드 리뷰를 하는 것도, 오픈 소스를 열어 보는 것도, 그 날 안에 마무리되지 않은 개발도 학습이고 지속성 있는 노력이다. 이 노력을 커밋이라는, 또 일일이라는 틀에 맞추려다 보면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현실이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물론 일일 커밋이 되는 분들이 있을 것이다. 모든 삶의 포커스와 우선순위를 일일 커밋이 가능하게끔, 작업의 단위도 아주 작게, 삽질한 기록마저 커밋으로 승화 시키면 가능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에게 일일 커밋이란 지속적일 수 없는 노력의 방향이고 방식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현실적이어야 하며, 효율도 추구해 지속 가능하게 삶에 녹여내는 것이 중요하다. 극한의 퍼포먼스를 내느라 견뎌내는 1년이 아니라, 10년 20년 30년의 개발 인생에 녹아드는 습관이 필요하다.

 

 

지속적으로 가능한 5가지 스킬

 

1. 정보 습득

 

습득방법

  • News Letter, RSS 구독, Slack Bot, 개발 커뮤니티 이용
  • 이 과정에서 실습해 보고 싶은 정보, 더 공부하고 싶은 분야인지를 생각하면서 하는 것이 좋다.
  • 우리의 시간은 유한하고, 세상의 모든 지식을 습득할 수는 없다.
  •  

News Letter, 커뮤니티

 

RSS 모음

 

활용 루틴 예

  • Slack, Feedly 등으로 RSS 구독
    - 구독 된 정보를 주기적으로 가볍게 훑으면서, 한번 분류한다. 이 과정에서, 모르는 키워드에 대해서 어떤 의미인지 알아보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 좋다.
  • 분류된 정보를 여유가 있을 때 살펴본다.
    - 파고들고 싶은 주제인지, 관심이 주제 여부에 따라서 시간을 들일지 고민한다.

 

2. 학습

 
  • 책은 정제된 자료다.
  • 검수와 검증이 이뤄지므로 학습에 좋은 수단이 될 수 있다.
  • 다만 책이 깊이 있는 만큼 절대적인 시간이 아주 많이 소요된다.
    - 입문서 수준의 책에서도 개념 이해를 뚜렷이 하는 수준으로
  • 아래 추천 서적은 실제로 내가 읽은 서적 기반으로 작성한 목록이다.

 

추천 서적

1.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프로그래머의 마음가짐에 대해서 알려주는 책들 중 가장 적절한 분량에, 핵심 메시지를 잘 요약 전달해 주는 책이다.

 

2. 대체 뭐가 문제야?

프로그래머는 난제를 자주 맞이하는 숙명을 안고 사는데, 이 숙명에서 유용할 수 있는 책이고, 문제 해결을 위해선 해결 능력 혹은 해결 권한을 가진 사람의 문제로 만들어야 한다는 얘기는, 직업 프로그래머 생활하는 내내 큰 도움이 되었다.

 

3. 누워서 읽는 알고리즘

알고리즘 이야기를 다양한 주제와 엮어 쉽게 표현한 임백준씨의 재능은 임작가라는 별명처럼 뛰어나며, 개발자 계의 로맨티스트가 아닐까 싶은 감동을 주었다.

 

4. 행복한 프로그래밍

프로그래밍으로 인해 행복하다는, 행복하기 위해 프로그래밍 한다는 그런 말도 안 될거 같은 이야기에 속아보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봐라. 아마도 임백준씨의 다른 책들도 모두 읽게 되겠지만, 시작은 이 책이나, 누워서 읽는 알고리즘이 적당할 것이다.

 

5. Legacy 코드 활용 전략

Legacy 코드를 안정적으로, 개선하는 Test Driven Refactroing에 대한 방법과 방향성에 대해서도 알 수 있는 좋은 서적이다.

몇몇 방법은 Legacy 코드를 감추면서라도, 기존 동작을 유지하라는 이야기도 있는데, 찜찜하면서도 합리적인 해결책 중 하나였다.

어찌 보면 문제를 격리하고, 이외의 영역을 Clean하게 관리하고 보호할 수 있다면 그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은 결론이다.

 

6. 자바의 신

자바 입문서로 적격이며, 쉽고, 친절하다. 최근 개정서도 나온 만큼 더 완성도가 올라갔다.

 

7. 7가지 동시성 이론

병렬 처리에 대한 다양한 접근과 구현 방법, 변화 방향 등을 살펴보며 대용량 처리의 근간인 병렬 처리 (동시 처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다.

스케일 인 아웃이 중요하다지만, 여전히 인스턴스 내에서의 처리량도 크게 중요한 문제다. (쓰루풋 대비 스케일 아웃 해야 할 인스턴스가 덜 필요하기 때문) 그런 측면에서 꼭 읽어볼 만한 책이 아닌가 싶다.

함수형 프로그래밍이 왜 화두인지, 스칼라가 왜 주목받았었는지, 액터 모델이 왜 각광받았는지 등을 짧은 시간에 이해할 수 있는 좋은 책이었다.

 

8. Joel On Software & More Joel On Software

Trello와, 사업적 영역을 담당했지만 stack overflow로 더 유명한 조엘의 통찰력 있는 개발에 대한 철학과 철칙을 배울 수 있는 멋진 서적이다.

애초에 그가 블로그에 쓴 글 중 일부러 옮겨온 만큼, 좋은 개발자는 어때야 하며, 좋은 개발팀은 어때야 하고, 좋은 회사는 좋은 개발자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뚜렷하게 제시했고, 합당했다.

 

공식 레퍼런스, 공식 가이드

해당 제품이나 패키지를 만든 곳에서 제공하는 자료가 가장 정확할 때가 많다. 물론 한글 자료는 없을 확률이 높긴 하다.

 

 

3. 정리하기

 
  • 습득한 정보에 대해 학습된 결과를 정리/요약한다.
  • 이 과정에서 최대한 검증된 방향으로 정리한다.
  • 위키, Notion, 블로그 등에 공유할 수 있게 정리하는 습관을 들인다.

 

권장 방식

  • 학습하는 과정 중에서는 가볍게 요약정리한다.
  • 이를 정제해서 블로그에 올린다.
  • 작업 속도가 조금 더 들어가더라도, 정리하면서 진행한다.

 

권장하지 않는 방식

  • 작업이 끝나고, 몰아서 정리하는 방식
  • 이런 경우 기억도 잘 안 나기도 하고, 어떠한 글을 참고했는지, 어떠한 과정을 통해, 어떠한 생각을 통해 문제를 해결 지에 대해서 기억이 잘 안 남는 경우가 많다.
  • 분명히 당시에는 좋은 경험이고, 성장에 도움이 된 유의미한 경험이었음에도 정리해야 된다는 사실 자체를 잊게 되기도 해서 잊히게 된다.

F-Lab 멘티 분들의 예시

 

4. 실습하기

따라하기

  • 보통 대부분의 패키지나 기술은 Getting Started나 Tutorial 등을 제공한다.
  • 해당 자료를 무작정 따라 한다.

 

변형하기

  • 해당 자료의 입력값을 바꿔보면서, 어떠한 원리인지 파악한다.
  • 로직에 대한 이해가 이뤄진다면, 로직에 대한 변형도 좋다.
  • 내가 배우고 있는 기능 혹은 언어나, 프레임워크 모두 완벽하지 않다.
  • 이 과정에서 버그를 찾게 된다면, 공식 contributor가 되는 명예를 누릴 기회로 이어질 수도 있다.

 

테스트 케이스 추가하기

  • 보통 예제까지는 테스트 케이스는 제공 안되는 경우가 많다.
  • 테스트 케이스를 추가하며 동작 방식을 조금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5. 적용

Toy Project에 활용

  • 시간이 많이 필요한 접근인 만큼 활용처가 떠오를 경우에만 해도 좋다.
  • 또한 변형이나 테스트 케이스를 추가하다 보면 아 이 기능을 어디에 써먹으면 좋을까라고 접근해도 무방하고, 이미 만들어둔 Toy Project에 기능을 추가하거나 개선하는 접근도 좋다.
  • 가능한 이러한 변화는 feature 브랜치를 만들어서 진행한다면, 기록적인 측면에서도 형상 관리에서도 좋다.

 

실무 프로젝트에 제안/적용

  • Toy Project에서 검증된 내용은 설득의 근거로써 유의미하다.
  • 선행 학습, 검증이 일정 수준 이루어졌으므로, 실제 업무로의 활용까지 가는 사이클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다.
  • 공유/제안 만으로도 의미 있다.
  • 실제 업무에 활용되면 좋겠지만, 항상 그럴 순 없을 것이다.
  • 이 과정 자체를 밟다 보면, 좋은 동료나 상사가 옆에 있을수록 그들도 자극을 받을 것이다.
  • 또한 피드백을 통해 더 퀄리티 있는 학습 결과를 낼 수 있는 방향에 도움을 받게 되기도 한다.
  •  

이러한 노력에 드는 시간은 얼마인가?

내 경험상 이러한 노력은 업무 시간에 뜨는 시간이나, 몰입이 되기 전인 업무 시작 전 30분, 몰입을 마칠 업무 마무리 전 15분 정도만 써도 충분했다.

다만 실습이나, 책 읽기 같은 경우에는 들어가는 시간이 적지 않다. 그렇기에 어떠한 주제를 파고들 것인지, 얼마나 깊이 있게 파고들 것 인지에 대한 선택과 집중이 개인의 상황, 열정, 습관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나의 경우에는 별다른 일정이 없는 주중에는 최소 5시간을 개인 개발에 쏟고, 주말의 경우에도 별다른 일정이 없을 때는 최소 6시간을 쏟는다.

물론 이 과정이 즐거워야 하며, 이 과정에서 얻는 것이 뚜렷할수록 더 오래, 꾸준히 할 수 있을 것이다.

 

 

어떠한 주제로, 얼마나 깊이 파고 들어야 할까?

 

]계측이 어려운 삽질 경험을 줄이기 위한 학습도 좋고, 이미 이해도가 있는 기술에 대해 더 깊이 파고드는 것도 좋다. 삽질을 줄일 수 있는 노력도 개선이기에 좋은 접근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이미 만들고 있는 프로젝트의 작은 부분을 개선하기 위한 학습을 하고, 그에 대한 적용도 좋다. 이미 동작하고 있는 서비스에 대한 개선은 시도까지 가는 과정을 조금 더 쉽게 해준다.

 

모든 학습마다 new project부터 시작되는 거창한 설계나, 계획이 필요하다면 용두사미가 되기 쉽고, 이러한 경험이 누적될수록 내가 유의미한 학습 사이클을 유지할 수 있는지 의심이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위에서 언급한 대로, 가벼운 예제 따라 하기도 얼마든지 좋다.

 

다만 따라 하는 과정에서 원리를 이해하려는 노력, 활용 가능한 포인트를 짚어내는 노력과 시도가 더해지다 보면 그 이상을 해낼 수 있을 것이다.

 

 

마치며

5가지 스킬에 대해서 이야기했지만, 나는 1~3번까지만 잘 해내도 충분히 좋은 학습 습관을 가지기 시작했다고 말해주고 싶다.

 

언급한 대로 4~5번 스킬은 시간이 많이 필요하기에, 모든 학습 분야에 대해서 시도할 수 없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나는 깊이와 넓이 모두 어느 정도 갖춘 개발자를 지향하는 것이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주니어 개발자에게 유의미한 부분이 많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물론 내 제안은 나의 경험과, 내가 해온 방식에 대한 설명일 뿐이고, 자신에게 맞는 방식을 찾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시도와 노력의 꾸준함이 우리가 선택한 개발자라는 직군에게 필요한 핵심 역량 중 하나라는 것만 유념하고, 성장에 대한 다양한 고민과 노력을 기울인다면 훌륭한 시니어로 성장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 F-Lab & Company

이 컨텐츠는 F-Lab의 고유 자산으로 상업적인 목적의 복사 및 배포를 금합니다.

조회수

멘토링 코스 선택하기

  • 코스 이미지
    Java Backend

    아키텍처 설계와 대용량 트래픽 처리 능력을 깊이 있게 기르는 백앤드 개발자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Frontend

    언어와 프레임워크, 브라우저에 대한 탄탄한 이해도를 갖추는 프론트엔드 개발자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Android

    아키텍처 설계 능력과 성능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딥다이브하는 안드로이드 개발자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Python

    대규모 서비스를 지탱할 수 있는 대체 불가능한 백엔드, 데이터 엔지니어, ML엔지니어의 길을 탐구하는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iOS

    언어와 프레임워크, 모바일 환경에 대한 탄탄한 이해도를 갖추는 iOS 개발자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Node.js Backend

    아키텍처 설계와 대용량 트래픽 처리 능력을 깊이 있게 기르는 백앤드 개발자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ML Engineering

    머신러닝과 엔지니어링 자체에 대한 탄탄한 이해도를 갖추는 머신러닝 엔지니어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Data Engineering

    확장성 있는 데이터 처리 및 수급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설계 하고 운영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데이터 엔지니어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Game Server

    대규모 라이브 게임을 운영할 수 있는 처리 능력과 아키텍처 설계 능력을 갖추는 게임 서버 개발자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Game Client

    대규모 라이브 게임 그래픽 처리 성능과 게임 자체 성능을 높힐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게임 클라이언트 개발자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Flutter

    크로스 플랫폼에서 빠른 성능과 뛰어난 UI를 구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플러터 개발자 성장 과정

  • 코스 이미지
    시니어 코스

    대규모 아키텍처를 설계할 수 있고, 빠르게 성장하는 조직을 이끌 수 있는 시니어 개발자로 성장하는 과정

  • 코스 이미지
    Devops 코스

    대규모 아키텍처를 설계할 수 있고, 그 인프라를 구성할 수 있는 엔지니어로 성장하는 과정

F-Lab
소개채용멘토 지원
facebook
linkedIn
youtube
instagram
logo
(주)에프랩앤컴퍼니 | 사업자등록번호 : 534-85-01979 | 대표자명 : 박중수 | 전화번호 : 0507-1315-4710 | 제휴 문의 : info@f-lab.kr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63길 12, 438호 | copyright © F-Lab & Company 2024